생활/낚시 2012. 11. 13. 19:59

삼길포나 도비도는 수없이 많은 좌대가 있다.

 

여러번 여로곳을 다녀왔다.

 

여기의 좋은점은 그나마 가깝다. 편리하다. 깨끗하다. 다양한 어종이 있다. 등등...

 

그러나 거의 대부분 꽝에 가까운 조과를 했던곳이다.

 

발이 안달린 물고기 보다는  4발달린 육고기(돼지고기) 목살을 주로 먹었던 곳이다.

 

몇몇 곳에서는 써비스로 주는 회가 유일한 물고기 였기도 했다.

 

이곳 선장님들은 아니라고 말씀 하실지도 모르겠다.

 

내 개인 적인 소견이니...

 

좀더 말하자면 비가 많이 와서 수문을 열였던 정보정도는 알려 주었으면 한다.

 

가보면 붕어나 잉어가 둥둥 떠다닌다.

 

이런 날은 모든 바다어종이 멀리 도망가 버린다.

 

..

 

 

'생활 > 낚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광어 포인트 2  (0) 2012.11.13
나의 광어 포인트 1  (0) 2012.11.13
삼길포 도비도 좌대 고찰  (0) 2012.11.13
장고항 좌대 낚시  (0) 2012.11.13
봄 철 전어 잡이  (0) 2012.11.12
추천 좌대  (0) 2012.11.12
posted by 큰파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